[후아힌 현장인터뷰]'1+8=김기동과 행복축구'…일류·세비치 "이제 '일'을 마무리 지어야지"

윤진만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24 06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