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이러니 답답하지' 압박과 빌드업이 실종된 클린스만호, 수치로 보니 더욱 '처참'

박찬준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23 09:1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