韓 심판 배정에 불안해 하던 中 '얼굴 걷어찼는데 경고도 안줬다' 분노

박찬준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17 21:50 | 최종수정 2024-01-17 22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