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우리는 우승하러 왔다" 클린스만→'4대장' 향한 '자기 최면'…64년 만의 亞 정상, 첫 일성에 담긴 진심

김성원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12 11:3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