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SON 분노 유발' 미완의 대기, 또 1月 임대 신세…39경기→0골, 피오렌티나 적극 구애

김성원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09 11:4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