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22년 보금자리' 파주NFC 시대 '종료', 내년부터는 '천안 시대' 개막

박찬준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04 10:3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