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패스후 주저앉은 SON" '공격 줄부상'속 포스테코 감독의 우려

전영지 기자

기사입력 2023-12-08 16:30 | 최종수정 2023-12-08 16:3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