정조국 제주 감독대행 "강등싸움 신경 안써, 베스트11 내세워 승리만 생각"

윤진만 기자

기사입력 2023-11-30 17:1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