너무나 가혹했던 '1부 승격→1분의 저주', 다시 시작하는 부산…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냐

김성원 기자

기사입력 2023-11-29 16:05 | 최종수정 2023-11-30 05:5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