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이번엔 폭행 가해자' 김민재 동료, 獨 대표팀 동료+팬들에게 사과…나겔스만은 '질책'

윤진만 기자

기사입력 2023-11-23 00:4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