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축구는 롤러코스터" SON 침묵→극장 2연패→3위 추락, 그리운 메디슨의 약속

김성원 기자

기사입력 2023-11-12 08:50 | 최종수정 2023-11-12 08:5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