다이렉트 강등 위기 '명가의 추락' 수원 삼성의 현실, 팬들은 분노 폭발

김가을 기자

기사입력 2023-10-22 21:32 | 최종수정 2023-10-23 06:4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