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최악의 악몽, 맨유의 종말' 8조2000억원을 거부한 욕망덩어리 글레이저 가문, 여전히 대주주로 남는다

이원만 기자

기사입력 2023-10-15 23:4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