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텐백 상대 무기력' SON, 경기력 아닌 '리더십 찬양' 반갑지만은 않다

한동훈 기자

기사입력 2023-09-19 07:45:2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