사우디급 '미친' 영입, 광폭 행보...메시로 끝이 아니었다, 최악의 '먹튀'도 타깃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06 10:57 | 최종수정 2023-07-06 11:2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