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Mr. 에브리띵' 빈 살만 전화까지 받았는데 사우디행 거절, 가투소 무리뉴처럼 자존심 지킨다

김진회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05 00:35:0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