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오일머니' 무차별 폭격. 이번에는 B 실바다. 사우디 빈 살만 왕세자가 직전 나섰다

류동혁 기자

기사입력 2023-06-22 12:13 | 최종수정 2023-06-22 15:4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