맨유→첼시→바뮌 모두 손들었다, '1억파운드' 재능 '하이재킹' 악몽 사라져

김성원 기자

기사입력 2023-06-15 10:39 | 최종수정 2023-06-15 11:1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