A대표팀 발탁 직후 2연속 '감아차기 골', 스스로 '국대의 자격'을 증명한 황의조

윤진만 기자

기사입력 2023-06-11 20:28 | 최종수정 2023-06-12 06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