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목에는 우승 메달 걸고, 손에는 최우수 수비수상 들고' 伊 정복한 김민재, 6일 '금의환향'

박찬준 기자

기사입력 2023-06-06 14:1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