피르미누 보낸 리버풀, 도르트문트 가려던 '일본 에이스' 하이재킹한다

박찬준 기자

기사입력 2023-03-09 00:40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