절치부심 노리는 서울, '승부수' 황의조 품었다

박찬준 기자

기사입력 2023-02-05 14:23:3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