벤투 감독, 히딩크의 'So long'은 없었다…선택의 끝은 '영원한 이별'

김성원 기자

기사입력 2022-12-13 15:43 | 최종수정 2022-12-14 07:4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