레알 속 엇갈린 타깃, 레비는 '뚱보'를 원하고 콘테는 '계륵'을 원한다

박찬준 기자

기사입력 2021-11-10 09:5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