분데스리가 입성 황희찬의 첫 목표, "전설 '차붐'처럼 하고 싶다"

이원만 기자

기사입력 2020-08-04 21:4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