충격적 첫 패에도 담담한 클롭 "언젠가는 질 수 있었다"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0-03-01 07:3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