좌절된 3연속 WC 출전, 이청용 더 이상 '믿고 쓰는 해외파' 아니다

김진회 기자

기사입력 2018-06-02 09:4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