기성용 SNS 전격 탈퇴 "소통의 말이 오해 불러"

이재훈 기자

기사입력 2013-07-03 16:44:3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