챔프전의 역설, 전북 '닥공', 울산 '수비 축구' 버려야 산다

김성원 기자

기사입력 2011-11-29 12:3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