태풍에도 꼭 축구해야 하나, K-리그 안전 불감증

김성원 기자

기사입력 2011-08-08 13:2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