홍명보 감독의 긴 한숨, "김영권도 차출 힘들다"

김성원 기자

기사입력 2011-08-02 14:0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