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종합]민희진의 '135분 격정 토로', 초대박 후폭풍. 욕설·반말→그룹명 언급→7만원 셔츠 품절까지

이정혁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26 06:4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