장영란, 살인적인 스케줄에 실신 "걷지를 못하고 식은땀 나"('A급 장영란')

정안지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04 10:0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