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39세' 권혁수, 늦둥이 욕심? "도다리 먹고 45세에 아들 낳아" 선장 말에 "그럼 저도 희망이…"

이정혁 기자

기사입력 2024-03-18 08:0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