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오컬트 장르의 정점"…최민식-김고은-유해진-이도현, 숨 막히는 팀플레이 예고 ('파묘')

안소윤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31 08:5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