고현정 “건강 악화..길 가다 쓰러져 ‘살려 달라’ 외쳤다”

박아람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16 13:4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