박소담 "힘든 줄 몰랐는데 암 진단, 몸이 멈추라 신호 보낸 듯" ('십오야')

이우주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12 19:4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