양희은, 주체 못할 큰 슬픔..“털신도 못 신고 떠날 건 뭐냐구”

박아람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05 10:4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