손예진X이민정, 자식 사랑 못 감추는 '절친맘' "수상 기쁨 함께→2억만 배 귀여워" [SC이슈]

이우주 기자

기사입력 2023-11-29 00:43 | 최종수정 2023-11-29 08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