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고맙습니다. 끝"..청룡 30년을 마친 김혜수의 마친 짧지만 강렬한 인사

고재완 기자

기사입력 2023-11-27 14:3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