세븐틴 호시, 선 넘는 '사생팬'에 경고..."고소할 수 있는데 참는 것"

김준석 기자

기사입력 2023-11-09 15:48 | 최종수정 2023-11-09 15:4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