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마음으로 품은 손자"…'장신영♥' 강경준母, 10살에 처음만나도 "혈육보다 마음 더 간다"('슈돌')

고재완 기자

기사입력 2023-11-06 08:0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