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母 암치료비 부족해 주식투자"…홍진경, 사칭계정에 분노

백지은 기자

기사입력 2023-10-12 13:2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