있지 채령 "과자 한 통 먹는 건 폭식, 미련하다고 생각해" ('아는형님')

이게은 기자

기사입력 2023-08-05 21:19:2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