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진이었는지 조차 알 수 없다". 간호장교 A씨, 진 보기 위해 근무지 이탈 의혹에 강력 '부인'

이정혁 기자

기사입력 2023-06-21 21:21 | 최종수정 2023-06-21 21:2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