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전문] 진예솔 "음주운전, 변명의 여지 없이 책임 통감…자숙하겠다"

고재완 기자

기사입력 2023-06-13 13:4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