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내가 하고 싶어서 한 것"…'전신 타투' 나나, 오프숄더 의상에 퇴폐미 '물씬'

고재완 기자

기사입력 2023-04-14 15:08:3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