서장훈, '700억대 건물주'의 위엄 "건물도 건물 나름, 손톱만한 건…" ('아는형님')

이게은 기자

기사입력 2023-03-12 07:10:1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