4m 구덩이 아래로 추락→방호벽도 안전시설도無…시공업체 뻔뻔태도 일관 '분노'('한블리')

고재완 기자

기사입력 2023-02-15 08:3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