정실장 "박명수 떠나고 힘들었다…유재석은 아직 '맹꽁이 형'이라 불러" ('근황올림픽')

이게은 기자

기사입력 2021-12-03 05:40:55